발효건축_fermentation_architecture_2-min.jpg
발효건축_하단-min.JPG
발효건축_fermentation_architecture_2-min.jpg

FERMENTATION ARCHITECTURE


SCROLL DOWN

FERMENTATION ARCHITECTURE


 

 

Write here...

 

복순도가福順都家의 시작

 

 

그 시작은 농촌의 한 작은 마을에서부터였다. 

집안의 전통 방식으로 곱게 빚어 마을 어르신들을 대접했던 가양주(家釀酒) 형식의 막걸리는, 김정식·박복순 부부의 지역 특색을 살린 자체 브랜드화를 통해 복순도가 손막걸리로 재탄생하게 되었다.

 

 

 

 

새로운 도가의 시작: 발효 건축 (FERMENTATION ARCHITECTURE)

 

 

소박한 시골 할머니 집에서 빚기 시작한 막걸리는 어느덧 제품화한 지 4 년이 지나 새로운 도가를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수학을 전공한 차남 김민국씨는 수많은 제조 실험을 통해, 발효 과정을 더욱 과학적으로 체계화했고, 오는 9 월 오픈 예정인 도가 공간은 건축을 전공한 장남 김민규씨가 미국 뉴욕 쿠퍼유니온 대학교에서 발표한 졸업 논문 ‘발효 건축(FERMENTATION ARCHITECTURE)’을 기반으로, 설계부터 건축까지의 전 과정을 도맡았다.

그는 ‘발효’라는 아이디어를 발효주(酒)에서 건축의 공간으로 확장해, 추상성을 가진 공간과 그 공간을 구성·조직하는 실체적 구조들이 어떻게 상호 작용하며 ‘인간과 자연에게 유용하게’ 바뀌어 가는지, 그 전 과정을 함께 나누고 고민할 수 있는 공간으로 도가를 기획했다. 쌀과 누룩이 발효를 거쳐 새로운 전통주가 되듯이 도가 또한 발효라는 컨셉 아래 논, 볏짚, 숯, 누룩 등의 한국적 소재들이 건축 재료로서의 일차적 의미를 넘어 사운드, 영상, 설치 예술 등에 함께 스며드는 콜라보레이션 퍼포먼스의 오브제로 활용되기를 기대하는 것이다. 복순도가 손막걸리를 대표할 수 있는 특징은 누룩이 발효되는 과정에서 자연 생성되는 천연탄산이다. 새롭게 오픈할 도가에서는 막걸리를 빚기 위해 모심기와 모내기 등 자연과 함께 벼를 재배하는 과정부터 쌀 씻기, 불리기,고두밥 짜기, 숙성 등 술을 빚어 천연 탄산이 만들어지는 일련의 발효 과정을 보고 들을 수 있다. 또한 우리나라 고유의 발효의 의미를 재해석하여 한국 전통 문화 컨텐츠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전시 공간으로도 쓰일 예정이다.

할머니와 어머니의 곱고 정성스러운 손길에서 시작한 복순도가 손막걸리는 이제 지역 고유의 맛과 멋, 그리고 음식 문화 수준을 대내외에 알릴 것이다. 뿐만 아니라 ‘발효’의 개념을 확장한 새로운 도가 공간 또한 전통의 바탕 위에 지역 속 발효 문화와 다양한 문화 컨텐츠를 자연스럽게 접목하여 한국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

발효건축_하단-min.JPG

New Page


SCROLL DOWN

New Page